취임 3주년 '문재인 대통령' 호감도 급등…50대 관심도 '톱'
상태바
취임 3주년 '문재인 대통령' 호감도 급등…50대 관심도 '톱'
  •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 승인 2020.05.10 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24개월간 '문재인 대통령' 키워드 정보량·감성어·프로필 등 빅데이터 분석
감염병 대처 성공 이달 '부정률' 3차 남북정상회담 후 최저…여성·젊은층 관심↓

 

취임 3주년을 맞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호감도가 지난 달 이후 급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처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10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소장 김다솜)가 지난 24개월 동안 12개 채널을 대상으로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도와 호감도, 인구학적 특성 및 연관어등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분석 기간은 2018년 6월1일부터 2020년 5월9일까지이며 분석대상 채널은 뉴스·커뮤니티·블로그·카페·유튜브·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조직·정부/공공 등 12개이다.

12개 채널 중 '커뮤니티'는 '디시인사이드, 뽐뿌, 클리앙, 보배드림, 루리웹, MLBPARK,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 등 다수 사이트이며 '정부/공공'은 청와대를 비롯 각급 검찰청, 지자체 홈페이지, 금융위, 각급 대사관 등 모든 정부기관 및 공공기관 홈페이지이다.

분석 결과 '문재인 대통령'을 키워드로 한 정보량은 24개월 동안 총 757만 5507건이었으며 월별 최저 24만여 건에서 최고 48만여 건에 이르렀다.

최다 정보량을 기록한 시기는 평양에서 제3차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2018년 9월로 48만7251건이었으며 최저 관심도는 이달을 제외하면 윤달로 28일이 말일이었던 2019년 2월 24만5411건이었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민초(民草)들의 호감도를 살펴봤다.

호불호가 극명하게 갈리는 '정치' 포스팅의 경우 지지하지 않는 사람에 대한 게시 글은 100% 가까이 '부정어'로 도배되기 때문에 이 '부정률'을 분석하면 특정 정치인에 대한 민심을 읽을수 있다.

역으로 감성어 전체에서 부정률을 뺀 값인 '긍정률+중립률'을 호의성 글, 즉 '호감도'로 분류할수 있다. 다만 '빅데이터' 분석에서는 속성상 '무응답' 항목이 없으므로 '호감도'가 각종 여론조사 '지지율' 보다는 10~20%정도 높게 나타난다.

3차 남북정상회담이 개최됐던 2018년 9월 부정률은 15.5%로 가장 낮았다. 같은 달 호감도는 84.5%로 가장 높았다. 

이후 경기 하강과 민생문제가 걸리면서 정확히 1년 후인 2019년 9월엔 호감도가 52.6%까지 낮아지고 '부정률'은 47.4%까지 치솟았다.

2020년 4월 이후 상황이 크게 바뀌었다.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성공이 세계에 알려지면서 외신의 호평이 이어지자 부정률은 급락하고 호감도는 급등하기 시작했다.

4월 부정률은 30.6%로 전월 40.1%에 비해 9.5%P 낮아졌으며 5월 들어서는 이달 9일 현재 18.9%로 전월에 비해 11.7%P 더 낮아졌다.

이에 따라 이달 호감도는 81.1%까지 급상승, 2018년 9월 수준에까지 다다랐다. 

참고로 문 대통령 포스팅 글에 '예쁘다 좋다 만족한다 최고 웃다 잘한다' 등 긍정적 속성인 단어들의 비중이 높으면 긍정글로 분류되고 '나쁘다 화난다 불만족 울다 짜증 못한다' 등 부정적 속성인 단어들의 비중이 높으면 부정글로 분류된다. 
 

한편 지난 2월부터 이달까지 3개월여 기간 문 대통령을 포스팅한 사람들의 성별을 살펴본 결과 남성이 69.6%로 여성의 30.4%에 비해 배 이상(39.2%P) 많았다.

같은 기간 '대한민국 전체' 온라인 데이터 76.7%를 여성이 올리고 남성은 23.3%만 업로드한 것에 비하면 남성들의 관심도가 드러난 수치보다 더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문 대통령을 키워드로 게시물을 올린 사람들의 '연령대'를 보면 50대가 39.0%로 가장 높고 20대가 29.9%로 뒤를 이었으며 40대 18.2%, 30대 9.3%, 10대 3.6% 순이었다.

50대의 관심도 점유율이 대한민국 전체 데이터 점유율 1.9%에 비해 20배 이상 높고 40대의 관심도가 전체 데이터 점유율 2.1%에 비해 8.6배 높은 것을 감안할 때 문 대통령에 대한 40~50대의 체감상 관심도는 훨씬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관심도 2위를 차지한 20대의 경우 문 대통령 관심도가 전체 데이터 점유율 47.5% 보다는 17.6%P 낮아 체감상 관심도는 더 낮을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을 키워드로 한 포스팅 게시자들의 거주 지역을 살펴본 결과 서울이 39.2%로 가장 많았다.

문 대통령을 검색한 사람 10명중 4명 가까이(39.2%)가 서울 거주자였으며 경기도가 17.7%, 부산 5.3%, 경남 5.1%, 충남 4.1%, 경북 3.7%, 대국 3.3% 순이었다.

영남지역 관심도는 경북을 제외하고 전체 데이터 점유율보다 낮았으며 호남지역 관심도는 전체 데이터 점유율보다 높아 눈길을 끌었다.

최저 관심지역은 울산(1.4%)으로 기초자치단체가 없는 세종특별자치시(1.9%)보다 낮았다.

연구소 관계자는 "최근 두달 새 문 대통령에 대한 호감도가 크게 개선된 점은 근래 이뤄진 각종 여론조사에서 대통령의 지지율이 70%대 초반까지 오른 것과 일맥상통하고 있다"면서 "다만 10대 등 젊은층과 여성층의 관심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만큼 이들을 타깃으로 한 정책 개발이 필요할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주요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