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4대 정유사 중 GS칼텍스 '소비자 호감도' 톱…관심도 1위는 'SK'
상태바
국내 4대 정유사 중 GS칼텍스 '소비자 호감도' 톱…관심도 1위는 'SK'
  •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 승인 2020.06.03 0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100일간 12개 채널서 '국내 4대 정유사' 빅데이터 분석…에쓰오일 관심도 급등
유가 급락 여파 정보량 모두 늘었지만 순호감도는 일제 하락…현대오일뱅크 최하위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유가 급락 등 굵직한 뉴스로 인해 국내 4대 정유사에 대한 정보량(관심도)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늘어났다.

수요 감소와 유가 하락으로 인한 실적 악화로 호감도는 일제히 낮아졌다.

28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소장 김다솜)는 국내4대 정유사에 대해 지난 2월10일부터 5월19일까지 100일간 빅데이터 분석을 실시한 결과 감염병 사태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정보량은 되레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대상 채널은 뉴스·커뮤니티·블로그·카페·유튜브·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조직·정부/공공 등 12개이다.

SK의 경우 SK이노베이션(대표 김준), SK에너지(대표 조경목), SK네트웍스(대표 최신원, 박상규) 3개사의 빅데이터를 합쳐 집계했다.

SK는 올해 총 6만4,953건의 관심도를 기록, 지난해 5만9,618건에 비해 5,335건 8.95% 증가했다.

2위는 올해 총 4만3,764건을 기록한 에쓰오일(대표 후세인 알 카타니)이다.

에쓰오일은 올 1분기 창사 이래 최대 적자를 냈음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같은 기간 2만9,918건에 비해서 1만3,846건 46.28% 늘면서 4개사 중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 눈길을 끌었다.

GS칼텍스(대표 허세홍, 김형국)는 올해 총 1만9,455건으로 지난해 1만9,275건에 비해 180건 0.95% 소폭 증가했다. 관심도 증가율 면에선 최저이다. 

현대오일뱅크(대표 강달호)에 대한 관심도는 1만5162건으로 4개사중 가장 낮았지만 증가율은 17.96%로 에쓰오일에 이어 두번째로 높았다.

이는 현대오일뱅크가 SK네트웍스 주유소 300여곳의 운영권을 인수한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현대오일뱅크는 SK네트웍스 주유소들에 대한 영업을 지난 1일 시작함으로써 현대오일뱅크는 20년만에 주유소 업계 2위로 도약하게 돼 향후 빅데이터 분석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빅데이터 감성어를 분석한 결과 국내 4개사 모두 긍정률과 순호감도(긍정률-부정률)는 절반 이하로 뚝 떨어졌다.

국내 4대 정유사 중 소비자 호감도가 가장 높은 곳은 'GS칼텍스'로 나타났다.

GS칼텍스의 올해 긍정률은 42.67%, 부정률은 22.59%로 순호감도는 20.08%였다. 지난해 순호감도 42.91%에 비해서는 22.83%P나 떨어져 배이상 낮아졌다.

소비자 관심도가 가장 높은 곳은 'SK'였지만 순호감도는 14.42%로 2위를 차지했다. 지난해에 비해 26.08%P 급락했다.

에쓰오일은 지난해에 비해  17.79%P 떨어진 13.40%를 기록했으며 현대오일뱅크는 26.63%P 급락한 3.15%로 가장 낮은 호감도를 기록했다.

참고로 해당  게시물 내용에 '예쁘다 좋다 만족한다 최고 웃다 고품질 잘한다' 등의 단어가 더 많으면 긍정글로 분류되고 '나쁘다 화난다 저품질 불만족 울다 짜증 못한다' 등의 부정적 의미의 단어가 더 많으면 부정글로 분류된다.

연구소 한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와 원유 급락이라는 대형 악재로 인해 정보량은 늘었지만 영업실적 저조로 호감도는 급락했다"며 "이같은 현상은 당분간 이어지겠지만 3분기 후반 부터는 감염병 종식 여부와 상관없이 일상 복귀가 크게 늘어날 전망인데다 계절적 수요와 맞물리면서 실적이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주요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