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위기 전자업계 한국 경제 버팀목…관심도 '삼성' 호감도 'LG' 우세
상태바
코로나19 위기 전자업계 한국 경제 버팀목…관심도 '삼성' 호감도 'LG' 우세
  •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 승인 2021.01.25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vs 2020년 기간 국내 양대 전자회사 12개 채널 22만개 사이트 분석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온지 1년이 넘게 지난 가운데 지난해 국내 양대 전자업체에 대한 관심도가 2019년에 비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들의 호감도도 덩달아 높아졌는데 이는 집콕 족이 늘어나면서 TV와 노트북 수요가 늘어난데다 감염병 유행으로 청소 및 위생 관련 제품들에 대한 관심도 크게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25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소장 김다솜, GBR)는 뉴스·커뮤니티·카페·유튜브·블로그·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조직·정부/공공 등 12개 채널 22만개 사이트를 대상으로 2019년 전체와 2020년 전체 빅데이터를 비교 분석했다.

분석 대상 기업은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 ▲LG전자(대표 권봉석, 배두용) 두 곳이다.

조사 결과 '삼성전자'를 키워드로 한 포스팅 수는 2019년 204만 9279건에서 2020년 299만8985건으로 94만9706건 46.34% 급증했으며, 'LG전자'는 2019년 90만1942건에서 2020년 129만 6738건으로 39만4796건 43.77% 크게 늘었다.

증가율면에선 '삼성전자'가 'LG전자'보다 소폭 앞선 가운데 양사 모두 감염병 위기에도 불구하고 관심도는 40% 이상 급등한 것이다.

연구소는 두 회사에 대한 소비자들의 호감도를 분석했다.

긍정률에서 부정률을 뺀 값인 순호감도의 경우 'LG전자'는 2019년 40.77%에서 2020년 42.39%로 소폭 상승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순호감도 24.70%에서 2020년 27.69%로 상승했으나 LG전자와는 여전히 격차가 있었다.

이는 수년째 이어진 사법 리스크가 한몫한 것으로 풀이된다.

참고로 해당 게시물 내용에 '예쁘다 좋다 만족한다 최고 웃다 고품질 잘한다' 등의 단어가 더 많으면 긍정글로 분류되고 '나쁘다 화난다 저품질 불만족 울다 짜증 못한다' 등의 부정적 의미의 단어가 더 많으면 부정글로 분류되는데 게시글 내 긍정어나 부정어가 해당 회사를 지칭하지 않은 경우도 있을수 있으므로 호감도는 트렌드 참고 자료로만 감안하면 된다.

김희정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이사는 "두 회사에 대한 관심도와 호감도가 나란히 크게 높아지고 있어,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에서 전자업계 쌍두마차가 한국경제 견인차 역할을 수행해주고 있음이 빅데이터로 확인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