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ESG경영 정보량 최다…신생 'LG에너지솔루션' 3위 눈길
상태바
'롯데케미칼' ESG경영 정보량 최다…신생 'LG에너지솔루션' 3위 눈길
  •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 승인 2021.03.09 0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빅데이터硏, 국내 5개 주요 화학회사 빅데이터 분석…'한화솔루션'·'LG에너지솔루션' 순

국내 주요 5개 화학업체를 대상으로 최근 두달간 'ESG 경영'에 대한 빅데이터 정보량을 분석한 결과 '롯데케미칼'이 압도적 1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ESG경영이란 환경보호(Environment)·사회공헌(Social)·지배구조(Governance)의 약자로, 기업이 자원 재활용 등 환경 보호에 앞장섬과 동시에 소외 계층에 대한 지원 등 사회공헌 활동을 하며, 법과 윤리를 철저히 준수하는 지배구조 확립 등을 실천해야 지속적인 성장이 가능하다는 경영이념이다.

8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소장 김다솜)는 임의 선정한 화학업종 5개사를 대상으로 최근 2개월간 뉴스·커뮤니티·블로그·카페·유튜브·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조직·정부/공공 등 12개 채널 22만개 사이트에서 'ESG 경영' 키워드가 들어간 총 포스팅 수를 조사했다고 밝혔다.

분석대상은 올해 '정보량' 순으로 ▲롯데케미칼(대표 신동빈, 김교현, 이영준) ▲한화솔루션(대표 이구영, 김희철, 류두형, 김동관) ▲LG에너지솔루션(대표 김종현) ▲SK케미칼(대표 김철, 전광현) ▲포스코케미칼(대표 민경준) 등 5개사이다.

분석 결과 '롯데케미칼'이 676건으로 가장 많은 정보량을 기록, 관심도 1위를 기록했다.

롯데그룹 화학부문 계열사들은 향후 10년간 총 5조2000억원을 투자, 롯데케미칼은 2030년까지 탄소배출량 증가 제로 탄소중립성장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기업의 성장과 관계없이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2019년 수준을 유지한다는 것이다.

지난 1월 4일 김교현 롯데케미칼 대표이사는 "2021년을 롯데케미칼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의 원년으로 삼겠다"고 밝힌바 있다.

'한화솔루션'이 233건으로 2위를 차지했다.

한화솔루션에서 태양광 사업을 담당하는 한화큐셀은 국내 재생에너지 기업 중 최초로 국내 사업장의 RE100(기업 활동에 필요한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 전력으로 대체하는 것)을 선언했다.

한화솔루션은 올해부터 1조원은 태양광 사업에, 2000억원은 태양광을 비롯한 풍력 등 신재생 에너지로 수소를 생산하는 그린 수소 분야에 투자할 것으로 알려졌다.

LG화학에서 분사한 신생기업 'LG에너지솔루션'이 158건으로 3위를 기록, 눈길을 끌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 2월 3일 글로벌 106개 협력사와 ‘2021 동반성장 e-컨퍼런스’를 개최하고 품질 달성 방안, ESG경영 및 지속가능경영 실천 등을 위한 세부계획 등을 공유했다.

현재 협력사들과의 상생을 위해 투자지원펀드를 운용하고 있으며 지난해 동반성장 투자지원펀드 1500억 원을 조성해 중소기업 설비, 운영자금 대한 금리 우대, 제조 프로세스 개선, 품질 관리 시스템 강화 등을 지원하고 있는것으로 알려졌다.

'SK케미칼'은 14건에 그쳤으며 '포스코케미칼'은 8건으로 가장 적었다.

참고로 검색시 'ESG'와 '기업명' 사이 키워드간 글자수가 한글 기준 15자 이내인 경우에만 결과값으로 도출되도록 했기 때문에 실제 정보량은 집계와 다를수도 있다.

연구소 한 관계자는 "비윤리적 시스템이 감염병 기원에 일조했다는 인식이 확산되고 있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엔 ESG경영이 전 세계적으로 확산될 전망"이라며 "화학업체들 역시 저탄소 경제를 추구하는 에너지 전환 시대에 새로운 기회를 창출해나가는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