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1', ESG경영 관심도 톱…'SK가스'·'한국가스공사' 순
상태바
'E1', ESG경영 관심도 톱…'SK가스'·'한국가스공사' 순
  •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 승인 2021.04.20 0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올 1~3월 4개 가스업체 대상 12개 채널 22만개 사이트 분석

올 1분기 국내 4개 가스업체 중 'E1'이 'ESG경영'에 관심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SK가스', '한국가스공사'가 뒤를 이었다.

16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소장 김다솜)는 국내 4개 가스업체를 대상으로 1월1일~3월31일 기간 뉴스·커뮤니티·블로그·카페·유튜브·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조직·정부/공공 등 12개 채널 22만개 사이트에서 'ESG+경영' 키워드가 들어간 포스팅 수를 조사했다고 밝혔다.

분석 대상 업체는 올 1분기 '정보량' 순으로 ▲E1(대표 구자용·구동휘·천정식) ▲SK가스(대표 윤병석) ▲한국가스공사(채희봉 사장) ▲삼천리(대표 이찬의·유재권) 등이다.

조사시 업체이름과 ESG경영 키워드 간에 한글 기준 15자 이내만 결과값으로 도출하도록 했기 때문에 실제 정보량은 달라질수 있다.

조사 결과 'E1'이 415건으로 1위를 차지했다.

'E1'은 ESG 경영 강화를 주문한 구자열 LS그룹 회장의 뜻에 따라, LPG 저장기지 및 충전소 부지를 활용한 태양광 발전 사업을 확대하고, 영월 풍력 발전 사업도 착공에 들어가는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영역을 다각화해 '친환경 에너지 공급자'로서의 역할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구자열 회장의 장남 구동휘 전무의 사내이사 선임과 함께 사업 목적에 전기차 충전사업, 수소, 태양광 발전 등 신사업을 추가하기도 했다. 지난 3월 23일에는 환경부와 손잡고 도심 LPG충전소를 수소충전시설이 결합된 복합충전소로 전환하는 데 협력하기로 했다.

'SK가스'가 134건으로 뒤를 이었다. 'SK가스'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높은 ESG경영 관심도를 반영하듯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이 발표한 '2020년 상장기업 ESG평가등급'에서 통합등급 'A'를 받은바 있다.

현재 액화석유가스(LPG) 중심에서 액화천연가스(LNG), 수소 등으로의 사업 다각화를 진행중이다. 이를 위해 지난 3월 30일 주주총회에서는 'ESG거버넌스' 개선 및 안건토의를 위해 이사회 소집통지 기간을 기존 5일 전에서 7일 전 통보로의 변경안이 통과된 바 있다.

'한국가스공사'의 ESG경영 정보량은 98건으로 3위를 기록했다.

한국가스공사는 수소유통센터를 신설해 수소 유통 시스템 개발, 수소사회로의 전환을 위한 공정한 수소 유통시장 구축에 나서며 탄소중립 기술 확보를 위해 연구·기술개발 및 인수합병(M&A)부를 신설했다.

'삼천리'의 ESG경영 정보량은 2건에 그쳤다.

연구소 한 관계자는 "지난해 1~11월을 대상으로 한 12월 조사에 비해 전체적으로 ESG경영 정보량은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