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사면' 여론 호감도 급상승…사면 언급 '빅데이터'도 급증
상태바
이재용 부회장 '사면' 여론 호감도 급상승…사면 언급 '빅데이터'도 급증
  •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 승인 2021.06.03 0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2월1일~5월31일 뉴스·SNS·커뮤니티 등 12개 채널 22만개 사이트 분석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에 대한 온라인상 빅데이터 호감도가 가파르게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부회장의 '사면' 키워드 포스팅 수도 급증하고 있어 국민들은 이 부회장의 사면 여부에 대해 큰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3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소장 김다솜)는 뉴스,커뮤니티,블로그,카페,트위터,인스타그램,유튜브,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단체,정부/공공 등 12개 채널 22만개 사이트를 대상으로 '이재용 부회장 사면' 키워드 게시물의 호감도와 관심도를 조사했다고 밝혔다.

조사 방법은 '이재용 + 사면' 두 키워드간 한글 기준 15자 이내인 경우만 결과값으로 도출하도록 했으며 분석 기간은 이 부회장 파기 환송심이 있었던 1월18일 다음달인 2월1일부터 5월31일까지 4개월이다.

분석 결과 이재용 부회장 '사면' 키워드 게시물의 긍정률은 높아지고 부정률은 갈수록 낮아지는 추세를 보였다.

특히 긍정률에서 부정률을 뺀 값인 '순호감도'는 매달 거르지않고 상승하고 있다.

파기 환송심 선고 후 다음달인 2월 '이재용 부회장 사면' 게시물의 긍정률은 11.3%, 부정률은 12.2%로 순호감도는 -0.9%를 기록, 국민들의 사면에 대한 의견은 부정 의견이 소폭 높았다.

3월 들어서 여론이 반전되기 시작했다.

이재용 부회장 사면 키워드의 긍정률은 28.7%, 부정률은 26.1%로 긍정률이 부정률을 2.6%P 앞지르기 시작했다.

4월 들어서는 긍정률 20.3%, 부정률 9.5%, 순호감도 10.8%로 나타나 여론은 더욱 호전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긍정률이 3월에 비해 낮아지긴 했지만 부정률은 더 크게 낮아진 것.

5월 들어서는 긍정률이 부정률을 크게 앞지르기 시작했다. 5월 긍정률은 28.1%인데 비해 부정률은 8.7%로 조사기간중 최저치를 기록함으로써 긍정률이 부정률을 19.4%P나 앞질렀다.

자신의 의견이나 감정을 드러내지 않은 중립글을 제외한 '사면' 언급 게시물 네 개 중 세 개 이상은 사면 찬성에 동조하는 셈이었다.

 

한편 이재용 부회장의 '사면' 여부를 언급한 포스팅 수도 가파르게 증가한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2월 451건을 기록한후 3월엔 157건으로 급감했다가 4월엔 1만2258건으로 전월에 비해 7707.6%나 폭증했다.

5월엔 1만7882건으로 4월에 비해 31.4% 급증했다.

지난 2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 4대그룹 대표가 회동, 이들 대표는 이재용 부회장에 대해 사면을 건의한 가운데 빅데이터상 이같은 여론 흐름은 정부의 고민을 덜어줄 것으로 전망된다.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한 관계자는 "분석 결과 국민들은 코로나19 시기 리더십을 보여줄 이재용 부회장의 사면여부에 대해 큰 관심을 가지고 있는 가운데 긍정률이 부정률을 세 배 이상 압도, 이재용 부회장의 사면에 대해 동조하는 의견이 급증하고 있음을 빅데이터상으로 보여주고 있어 최근 실시된 여론 조사에서 사면 찬성 70%에 이르는 여론 조사와도 일치되는 흐름을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