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경목 대표, 'ESG 경영' 관심도 톱…후세인 알 카타니·강달호 대표 순
상태바
조경목 대표, 'ESG 경영' 관심도 톱…후세인 알 카타니·강달호 대표 순
  •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 승인 2021.08.11 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정유사 수장 4인 2021년 2분기 12개 채널 22만개 사이트 빅데이터 비교 분석

국내 정유업체 수장 4명을 대상으로 2분기인 올 4~6월 'ESG 경영'에 대한 정보량(포스팅 수=관심도)을 집계한 결과 조경목 SK에너지 대표의 관심도가 가장 높은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소장 김다솜)는 뉴스·커뮤니티·블로그·카페·유튜브·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조직·정부/공공 등 12개 채널 22만개 사이트를 대상으로 올 4월1일~6월30일 국내 정유사 수장 4인의 'ESG 경영' 포스팅 수를 분석했다고 밝혔다.

분석 대상 수장은 올 2분기 '정보량 순'으로 ▲조경목 SK에너지 대표 ▲후세인 알 카타니 S-OIL 대표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대표 ▲허세홍 GS칼텍스 대표 등 4명이다. 

수장 이름 분석 때 '업체 이름'도 함께 검색, 정확한 마인드를 측정하는데에 주력했다. 참고로 '업체 이름' 혹은 '대표 이름'과 'ESG 경영' 키워드 간에 한글 15자 이내인 경우만 결과값이 나오도록 했기 때문에 실제 'ESG 경영' 관심도는 달라질 수 있다.

분석 결과 올 2분기 조경목 SK에너지 대표의 포스팅이 총 934건으로 1위를 기록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높은 사회공헌 마인드와 ESG경영 마인드가 계열사인 SK에너지에서도 계속 구현되고 있는 모습이다.

SK에너지는지난 6월 22일 건물형 태양광 특화 시공사업자인 ‘에스피브이’와 서울 종로구 소재 SK서린사옥에서 ‘서울시 내 태양광 발전 자원 확산 방안 공동 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SK에너지는 서울시 내의 주유소⸱충전소, 공장, 상가, 주택 소유주를 대상으로 옥상 및 유휴부지를 활용한 태양광 설치를 홍보하고, 에스피브이가 발전소 시공을 수행한다.

SK에너지는 주유소·액화석유가스(LPG)충전소를 거점으로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 충전 인프라를 구축하고 에너지 분야 통합 솔루션을 제공하는 플랫폼 사업에 역점을 두고 있다. 

2위는 후세인 알 카타니 에쓰오일 대표로 모두 627건을 기록했다. 

지난 5월12일 에쓰오일은 지속가능경영 강화를 위해 ESG 위원회를 가동했다.

에쓰오일은 전사적인 탄소경영 시스템을 운영 중이며 해외 CDM(Clean Development Mechanism) 사업 투자로 기후변화 대응 활동도 전개하고 있다. 특히 정부의 탄소배출 넷제로(net zero)에 동참해 탄소배출을 최소화하는 ‘그린비전 2050’을 수립, 실시중이다.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대표가 258건으로 3위를 차지했다. 

현대오일뱅크는 지난 4월27일 에너지·석유화학 분야에서 세계 최다 특허를 보유하고 있는 미국 하니웰UOP 사와 ‘RE(신재생에너지) 플랫폼 전환을 위한 기술협력 양해각서(MOU)’를 맺었다. 현대오일뱅크는 이를 통해 자사 정유공장이 수소 등 미래 사업 원료와 친환경 유틸리티까지 생산하는 ‘친환경 에너지 플랫폼’으로 탈바꿈하고 있다.

지난 3월 25일 본 연구소가 발표한 1월1일~3월22일 사이 정유사 대표 4인의 '사회공헌'과 'ESG경영' 키워드의 포스팅 수 분석에서 당시 3위를 차지했던 허세홍 GS칼텍스 대표는 이번에는 근소한 차이지만 최하위인 4위로 밀려났다. 

허세홍 대표의 ESG경영 정보량은 총 228건이었다.

GS칼텍스는 지난 6월17일 세계 최초로 탄소중립 원유 인증을 획득한 스웨덴 에너지기업 룬딘(Lundin Energy)사의 노르웨이 요한 스베드럽(Johan Sverdrup) 해상유전에서 생산된 탄소중립(Carbon Neutral) 원유 200만 배럴을 도입했다.

국내 에너지기업 중 탄소중립(Carbon Neutral) 원유를 도입한 것은 GS칼텍스가 최초이다. 

김희정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이사는 "에너지 다량 소비업종인 정유업계의 저탄소 경영 등 ESG경영에 대한 관심도가 계속 높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는 것은 고무적"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자료